[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품위있는 그녀’로 파격 변신에 성공한 배우 김선아가 이번에는 멜로로 돌아온다.

김선아가 2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의 히로인으로 활약을 예고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살아본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어른멜로로 차원이 다른 멜로를 예고하며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도 전작 JTBC ‘품위있는 그녀’로 새로운 전성기를 연 김선아가 주연으로 나서 흥행돌풍을 예감케 한다.

김선아는 극중 전남편이 남긴 빚 때문에 독촉에 시달리고, 더 이상 사랑이란 감정이 찾아오지 않을 것이라 단언하는 ‘극빈 돌싱녀’ 안순진 역을 맡았다.

매력적인 외모와 달리 사랑이 메마른 그녀가 고독한 독거남 손무한(감우성)과 만나 특별한 어른들의 사랑을 보여줄 예정. 멜로드라마에 있어 몰입도를 높이는 요소로 여자 주인공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만큼, 섬세한 감정 연기에 탁월한 김선아의 캐스팅은 안성맞춤. 김선아는 앞선 작품들을 통해 자신만의 색깔을 선보이며 몇 번이고 자신의 전성기를 경신했다.

김선아는 국민적 사랑을 받은 MBC ‘내 이름은 김삼순’을 비롯해 SBS ‘여인의 향기’ 등을 통해 명불허전 멜로 여왕으로 자리매김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방송된 ‘품위있는 그녀’에서는 욕망에 휩싸인 여인을 강렬하게 표현해내 작품의 흥행과 대중의 극찬을 이끌어내며 김선아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런 그가 또 한번 멜로 연기로 레전드의 탄생을 예고한 것. 특히 ‘키스 먼저 할까요’ 촬영을 진행중인 김선아는 "안순진을 만나자마자 깊고 빠르게 빠져들었다"고 캐릭터와 벌써 큰 교감을 이뤄냈음을 전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더불어 ‘키스 먼저 할까요’는 요즘 대세로 떠오른 어른들의 멜로를 그린다는 점에서도 역시 시선을 모으고 있다.

현재 어른들의 치명적인 멜로를 그린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가 승승장구하고 있는 가운데, MBC ‘로망스’ ‘위풍당당 그녀’, SBS ‘애인있어요’ 등 화제작을 선보여온 배유미 작가와 김선아가 그릴 성숙한 사랑이야기 또한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욕망녀에서 멜로여왕으로 다시 돌아온 김선아. ‘키스 먼저 할까요’로 또 한번 선보일 레전드 연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