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주연 강동원이 윤계상과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강동원은 지난 12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골든슬럼버' 촬영 뒷얘기를 전했다.

그는 극 중 동창으로 등장하는 윤계상에 대해 "그 전에 인연은 전혀 없었고 세트장에서 처음 뵀다"며 "차 안에 있는데 대화도 없이 너무 어색하게 촬영을 마쳤다"고 첫 만남을 언급했다.

당시 영화 '범죄도시'를 촬영 중이었던 윤계상에 대해 설명하며 "(윤계상) 선배님이 우리 촬영장에 왔는데 장첸 역할 때문에 머리도 길고 수염도 있었다.('골든슬럼버'에서) 과거 장면을 찍을 때인데 머리가 길어서 촬영 때 너무 웃겼다"고 밝혔다.

이어 "즐거워보이는 모습을 찍어야 해서 다 같이 대화를 하는데 자꾸 엇나갔다"며 "짓궂은 애드리브도 해보려 했는데 선배님께는 도저히 못하겠더라. 대명이에게 시켰는데 대명이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윤계상은 '범죄도시'에서 중국 하얼빈에서 넘어온 신흥범죄조직의 악랄한 보스 장첸 역을 맡았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서울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로 지난 14일 개봉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