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금융 조합·금고에서 1년 넘게 잠자던 돈 1000여억원이 주인을 찾았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1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상호금융회사의 미사용 계좌 21만7000개가 해지됐다.

이들 계좌는 1년 넘게 사용되지 않았으며, 해지로 잔액 1038억원이 예금주에게 돌아갔다.

상호금융사는 농협과 수협 등 지역조합, 신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다.

금감원은 이들 권역별 상호금융중앙회와 함께 미사용 계좌를 찾아주는 캠페인을 벌여왔다.

장기 미사용 계좌가 발견되면 예금주에게 통지하고, 정리 방법을 이메일과 문자 메시지 등으로 알린 것이다.

장기 미사용 계좌와 금액은 농협 3475만개(2조5230억원), 수협 258만개(1321억원), 신협 70만개(778억원), 산림조합 23만개(73억원), 새마을금고 963만개(6850억원)다.

이 가운데 농협 15만9000개(688억원)와 수협 1만4000개(159억원), 신협 1만3000개(30억원), 산림조합 1000개(4억원), 새마을금고 3만개(156억원) 계좌가 캠페인 기간 각각 해지됐다.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4788만개의 장기 미사용 계좌에 3조4253억원이 있는데, 이 가운데 0.45%에 해당하는 21만7000개가 해지된 것이다.

금액 기준으로도 약 3%에 그친다.

금감원은 캠페인 기간이 지났어도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사진)로 미사용 계좌를 조회하고 잔액을 환급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흩어진 계좌들을 손쉽게 파악하는 이 서비스는 홈페이지(www.accountinfo.or.kr)나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에서 오전 9시∼오후 10시 이용할 수 있다.

공인인증서나 휴대전화 인증을 거쳐야 사용할 수 있다.

금감원 측은 "상호금융권과 캠페인을 주기적으로 하겠다"며 "오는 22일 내계좌 한눈에 모바일 서비스도 시작된다"고 말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