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문재인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해외 취업을 활성화 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부터 4일 동안 '2018년 상무관 회의'를 열고 우리 청년들의 해외 일자리 창출 전략 등을 논의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미국, 중국, 러시아 등 22개국에서 근무하는 총 26명의 상무관들이 참석한다.

상무관(산업통상자원관)은 재외 공관에서 통상·산업·자원 관련 업무를 담당하며, 현지 진출 우리기업의 애로 해소, 주재국 정부와의 협의 및 시장 동향 파악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해외 청년 일자리 창출이 주로 논의될 예정이다.

19일에는 백운규 산업부 장관 주재로 미국과 중국,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등 지역별 우리 청년의 진출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해외 청년일자리 창출 전략 회의'가 열린다.

백 장관은 "우리 청년들이 국제기구나 해외 유수기업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현장과 가장 가까이 있는 상무관이 단 하나의 일자리라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상무관들은 해외 취업의 장벽으로 취업 비자 발급 등 제도적 요인, 언어·임금수준 문제 등을 지적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비자 쿼터 확보 등 원활한 비자 발급 추진, 국제 인턴쉽, 한상기업 청년 인턴제도 확대 등 정부의 지원 방안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상무관회의에서는 '보호무역 대응 및 전략적 경제협력 강화 방안', '안전하고 깨끗한 미래에너지 전환 방안', '혁신성장 촉진을 위한 산업활력 제고 방안' 등 통상·에너지·산업 분야의 핵심정책도 해외 주요 사례를 바탕으로 정책을 점검할 계획이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도 상무관들과 정부의 통상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후 투자정책관 주재로 외국인 투자유치 촉진을 위한 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한편 산업부는 상무관 회의 기간 내에 중소·중견기업 대상으로 1대 1 상담회를 열고, 신남방·신북방 지역 진출 전략 설명회도 개최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부터 '2018 상무관 회의'를 열고, 우리 청년들의 해외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