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우리 군 장병들이 평창동계올림픽 경비작전을 수행 중인 가운데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주한미군에서도 한미동맹차원에서 테러, 안전사고 등 우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인력과 장비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 중 보유 무인기를 활용해 항공정찰을 실시하고 올림픽 보안관제센터로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보안관제센터 한켠에서는 한미 군 장병들이 전송받은 실시간 영상자료를 모니터하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보안관제센터의 우리측 협조요원인 미2사단/한미연합사단 소속 김주성 소령은 "올림픽 기간 중 방문하는 모든 사람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 임무"라며 "한미연합 정보자산을 운용해 부여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합참은 이번 주한미군의 무인기 지원이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와 외교부, 국방부, 미 국무부, 한미 군 당국의 사전협조 하에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미2사단/한미연합사단 소속 케빈 중사, 머레이 준위, 김주성 소령, 김강연 대위(왼쪽부터 시계 반대방향으로)가 평창동계올림픽 보안관제센터에서 미측 무인항공기가 전송한 영상을 모니터하며 작전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합참 제공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