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루키' 고진영(23·하이트진로)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사를 67년만에 새로 썼다.

고진영은 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이하 호주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정상에 올랐다.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최혜진(19·롯데)의 추격을 3타차로 따돌린 고진영은 LPGA 투어에서 67년 만에 사상 두번째 공식 데뷔전을 우승으로 장식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LPGA 투어에서 공식 데뷔전 우승은 1951년 이스턴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베벌리 핸슨(미국) 후 어떤 선수도 이룬 적이 없었다.

고진영은 LPGA 출전이 처음은 아니지만, 이 대회는 LPGA 투어의 멤버 자격을 획득하고 처음 나서는 공식 데뷔전이다.

유력한 신인왕 경쟁자인 해나 그린(호주)은 3위(10언더파 278타)에 올랐고, 조지아 홀(잉글랜드)은 공동 13위(5언더파 283타)에 그쳤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