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임은석 기자] 지난해 말 점용기간이 만료돼 국가에 귀속된 옛 서울역 민자역사 일부공간에 시민 참여형 공공시설이 들어선다.

18일 국토교통부는 상업시설 철수 후 유휴공간이 생긴 옛 서울역 민자역사 일부공간을 공공시설로 활용하기 위해 오는 21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국가귀속 민자역사 유휴 공간 공공시설 활용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모할 위치는 KTX서울역 뒤편에 위치한 '롯데마트 서울역점' 건물의 1층(330㎡)과 2층(1060㎡) 일부로, 지난해 말까지는 한화역사가 상업시설로 임대를 주었지만 올해 1월 1일 국가에 귀속된 후 유휴 공간으로 남아 있다.

현재 서울역 민자역사는 소상공인의 보호를 위해 단기 사용허가(2년이내)를 받은 상태로 국가귀속 후 유휴공간이 발생하자 새로운 상업시설을 유치하기보다는 모든 국민들이 꼭 필요로 하는 시설을 유휴공간에 유치함으로써 공공성 확보 및 철도승객 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아이디어 공모에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공모 기간 한국철도시설공단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공모전 접수 페이지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응모된 아이디어는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우수 1건, 우수 2건, 장려 2건 등 5건을 선정해 최고 2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응모자 중 추첨을 통해 30명에게는 상품권이 지급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와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가장 효과적 공공시설 설치 방안을 4월 말까지 확정할 계획"이라며 "국민이 실생활에서 생각해둔 아이디어가 정책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새로운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점용기간이 만료돼 국가에 귀속된 옛 서울역 민자역사 일부공간에 시민 참여형 공공시설이 들어선다.

사진/뉴시스 세종=임은석 기자 fedor0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