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3연패에 도전했던 '빙속 여제' 이상화가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상화는 18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혼신의 질주를 펼친 끝에 37초33의 기록을 달성, 은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은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6초94)가 차지했다.

이 종목에서 이상화 선수와 함께 출전한 한국 대표 김현영은 38초25, 김민선은 38초53의 기록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