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영 기자]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사진)’가 마지막 1분 1초까지 놓칠 수 없는 주옥 같은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는 곧 시청자들의 호평세례를 이끌어내는 동시에 다음 회를 본방사수하게 만드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스토리 전개에 있어 엔딩은 시청자들에게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는 백미인 만큼 드라마의 터닝포인트 또한 엔딩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5회 엔딩은 만식(정도원)이 형범에게 ‘강대수님께서 불의의 사고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립니다’ ‘팔문산 장례식장’ ‘상주 아들 강인규’라고 쓴 부고를 보내 인규가 15년전 장기 적출로 죽은 강대수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인규가 자신을 죽이기 위해 접근했다는 것을 알고 광기 어린 웃음을 짓는 형범의 모습이 담겨 안방극장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특히 지난 13일 방송된 6회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만식이 고의적 사고를 위장한 차량전복사고를 꾸며 형범이 탈옥까지 하는 엔딩이 그려졌다.

이는 시청자들의 허를 찌르는 동시에 모든 이의 예상을 측정 불가능하게 만드는 ‘충격 반전 엔딩’으로 찬사를 불러모았다.

이처럼 마지막 5분 동안 폭풍전야처럼 휘몰아치는 전개와 스토리의 정점에서 엔딩을 맞는 기막힌 타이밍은 시청자들에게 드라마 재미를 끌어올리는 일등공신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엔딩의 힘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극대화시키며 만족도까지 100%로 끌어올리고 있다는 평이다.

tvN ‘크로스’ 제작진은 "엔딩에는 그 날 방송의 엑기스뿐만 아니라 다음 회로 이어지는 중요한 연결고리이기 때문에 제작진 또한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다 치밀하고 보다 강해질 스토리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사진=tvN ‘크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