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8일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선수 '특혜 응원' 논란에 휩싸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 박영선 의원을 둘러싼 '특혜 응원' 논란과 관련한 논평을 내고 이같이 지적했다.

신보라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영선 의원의 '특혜응원'과 '자신도 속상하다'는 자기연민 해명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박 의원에 공감할 수 있는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될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선수 가족의 출입도 제한되는 곳은 규정을 지켜야 하지만 박 의원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선수들의 땀에 숟가락 하나 얹으려는 행태를 그만두고 규정과 원칙을 제대로 지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은 박 의원을 형사고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카드도 없이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갔으니 위계 또는 위력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관리업무를 방해한 업무방해죄에 해당한다"면서 "후안무치한 짓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형사고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으로 탄생한 바른미래당도 한국당과 비슷한 논평을 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그 어떤 영역보다 공정해야 하고 선수의 땀이 존중되어야 할 스포츠 경기가 현 정부여당에 의해 정치선전의 장이 됐다"며 "박 의원은 사후 끼워 맞추기식 해명 뒤에 숨지 말고, 납득할 수 없는 변명 아닌 진정어린 각성이 있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의원은 '특혜 응원' 논란이 확산하자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 선수들을 열심히 응원하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저의 죄송스런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사과의 글을 올렸다.

박 의원은 "응원을 가게 된 경위는 이미 제가 밝힌 것처럼 설날아침이라 다른 날보다 응원오시는 분들이 적을 수도 있고 스켈레톤경기가 잘 안 알려져 있으니 응원해주면 어떻겠느냐는 권유에 의해 간 것"이라며 "본의 아니게 특혜로 비쳐 우리 선수들을 열심히 응원하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런 마음이고 저도 참 속상합니다"고 심경을 밝혔다.

논란이 확산하자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도 보도자료를 통해 "박 의원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고위인사 초청을 받아 지난 16일 슬라이딩센터를 방문했다"고 밝히면서, "당시 박 의원이 갖고 있던 AD는 슬라이딩 피니시 구역의 IBSF 게스트존 출입이 가능한 것이었다.앞으로 출입 통제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