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특혜응원’ 논란이 야당의 비판 논평까지 더해지며 일파만파 확산할 조짐이다.

박 의원은 논란 직후 사과 입장을 밝혔지만 야당은 박 의원의 사과를 두고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18일 논평에서 "통제된 구역에서 인증샷을 남기려 한 것도 모자라 ‘자신도 속상하다’는 등의 글을 남겨 국민의 마음만 속상하게 했다"며 "자기연민식 해명과 변명만 늘어놓는 박 의원에 공감할 수 있는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선수 가족의 출입도 제한되는 곳은 규정을 지켜야 하지만 박 의원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규정을 제대로 몰라서 특혜를 받았다면 그에 상응하는 사과와 해명을 하면 될 일이다"며 "선수들의 땀에 숟가락 하나 얹으려는 행태를 그만두고 규정과 원칙을 제대로 지켜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카드도 없이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갔으니 위계 또는 위력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관리업무를 방해한 업무방해죄에 해당한다"며 "후안무치한 짓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형사고발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직위 해명대로 윤성빈 선수의 금메달 획득을 감안한 연맹 회장의 통제구역 안내가 있었다면, 앞으로 모든 금메달 획득 순간은 정치인들 단체사진 촬영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이어 "그 어떤 영역보다 공정해야 하고 선수의 땀이 존중되어야할 스포츠경기가 현 정부여당에 의해 정치선전의 장이 되었다"며 "박 의원은 조직위의 사후 끼워 맞추기식 해명 뒤에 숨지 말고, 납득할 수 없는 변명 아닌 진정어린 각성이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경기장을 찾은 박 의원은 ‘피니시 구역’ 근처까지 가서 금메달을 딴 윤성빈의 바로 옆에서 박수를 보냈고, 이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히면서 ‘의원 신분을 이용해 통제구역에 들어가는 등 특혜를 누린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박 의원이 소지한 AD(출입승인) 카드로는 피니시 구역의 게스트존까지만 출입이 가능하지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의 이보 페리아니 회장이 박 의원 등을 피니시 구역의 썰매 픽업 존으로 안내했다는 게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설명이다.

박 의원은 17일 "우리 선수들을 열심히 응원하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저의 죄송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응원을 가게 된 경위는 설날 아침이라 다른 날보다 응원 오시는 분들이 적을 수도 있고, 스켈레톤 경기가 잘 안 알려졌으니 응원해주면 어떻겠느냐는 권유에 의해 간 것"이라며 "본의 아니게 특혜로 비쳐 우리 선수들을 열심히 응원하고 계신 국민여러분께 죄송스러운 마음이고, 저도 참 속상하다"고도 말했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