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가상화폐 대책을 총괄하던 정기준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이 18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53세.정기준 실장은 지난해 9월부터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에 임명돼 범정부 가상통화 대책 조율해 왔다.

지난달 15일에는 직접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상통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고인의 사망은 최근 가상화폐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며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은 것 때문이라는 말이 나온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정 실장과 관련해 "치밀한 업무 스타일의 고인이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인은 대구 대륜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나와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 과학기술부를 거쳐 기획재정부에서 국토해양예산과장, 재정정책과장을 지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표부 경제공사를 역임하고 국민대통합위원회에 파견 근무했으며, 미국 피츠버그대에 유학해 경제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편 정 실장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잠을 자다 깨어나지 못했고, 가족들이 발견했을 때는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