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고교 17명 희생 부실대응 논란 / 10대 3명, 범인 위험성 학교에 알려 / FBI, 지난달 “범행 우려” 전화 받아 / 붙잡힌 범인 “악령의 지시 받았다” / SNS 채팅방엔 인종주의·혐오 가득미국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관련 제보가 관계당국에 의해 수차례 묵살된 것으로 드러났다.

17명이나 희생된 이번 사건에서 부실 대응 논란이 커지고 있다.

미국 온라인매체 버즈피드는 17일(현지시간) 이번 사건의 총격범인 니콜라스 크루스(19)의 범행 가능성을 우려하는 결정적 제보가 학교 측에 접수됐지만 적절한 대응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버즈피드에 따르면 다나 크레이그(16)와 매슈 로사리오(16), 에네아 사바디니(17)는 학교에 크루스의 위험성을 알렸다.

사바디니는 크루스의 옛 여자친구와 사귄 탓에 크루스로부터 위협을 받았다.

크레이그는 "크루스는 총기와 무기를 갖고 있었다"며 "사바디니와 크루스가 다투고 나서 학교에 알렸다"고 말했다플로리다주 아동가족보호국(DFS)도 2016년 9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총을 구입하고 싶다’고 밝힌 영상을 올린 크루스를 조사했지만, 위험성이 낮다고 결론내렸다.

미 연방수사국(FBI)도 지난해 9월 ‘나는 전문적인 학교 슈터(총쏘는 사람)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가 니콜라스 크루스라는 이름으로 유튜브에 게시됐다는 제보를 받았지만, 신원 확인에 실패했다.

FBI는 지난달에도 ‘크루스가 범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제보 전화를 묵살했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전날 이런 사실을 인정하고 "정보가 FBI 마이애미 지국에 전달돼 조사가 이뤄져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더글러스 고교에서 교칙위반으로 퇴학당한 크루스는 지난 14일 오후 2시30분쯤 1층 교실 근처에서 반자동 소총인 AR-15를 무차별 난사, 17명이 숨지고 16명 이상 다쳤다.

크루스는 학교 인근 코랄 스프링스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ABC방송은 크루스가 경찰조사에서 "공격을 실행하라는 지시를 받았고, 머릿속으로 그런 음성을 들었다.그것은 악령의 목소리였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CNN방송은 크루스가 인종주의와 동성애 혐오, 반유대인 관련 글을 SNS 채팅방에 잔뜩 남겨 놓았다고 보도했다.

크루스가 범행에 사용한 소총을 비롯해 최소 5정의 총기류를 최근 1년 사이에 구입했고, 이를 자랑했다고 CNN은 덧붙였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