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빙속 여제' 이상화가 37초33의 좋은 기록을 달성하며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3연패를 이뤄내진 못했지만, 무릎 부상을 딛고 올림픽에서 3연속 메달을 차지하며 최정상의 기량을 뽐냈다.

이상화는 18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혼신의 질주를 펼쳤다.

2010 밴쿠버올림픽과 2014 소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데 이은 3회 연속 금메달 도전이었다.

이 경기에서 이상화는 37초33으로 전체 2위에 올라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이상화는 일본의 고 아리사와 함께 총 16개 조 가운데 15조에 배정됐다.

아웃코스에서 달린 이상화는 100m 구간을 가장 빠른 10초20으로 통과한 뒤 소치올림픽 당시 금메달 기록(37초28)에 버금가는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올림픽 3연속 금메달 기록은 달성하지 못했다.

바로 앞선 14조 레이스에서 세계랭킹 1위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36초94로 올림픽 신기록을 새로 쓰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경기는 이상화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였다.

비록 올림픽 3연패는 달성하지 못했지만, 이상화는 고질적인 무릎 부상을 딛고 일어서 올림픽 3연속 메달이라는 값진 성과를 이뤄냈다.

현재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며 세계 대회를 휩쓸고 있는 고다이라 나오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평창에서 아름다운 피날레를 장식했다.

경기를 마친 이상화는 눈물을 쏟으며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함께 경쟁했던 고다이라 나오는 이상화에게 다가가 위로를 건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