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강릉 정세영 기자] ‘빙속여제(氷速女帝)’에 어울리는 화려한 피날레였다.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가 열린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이날 15조 아웃코스 출발선에 선 이상화(29·스포츠토토)는 깊게 숨을 들어 마시며 호흡을 가다듬었다.

이어 출발 총성이 울렸고, 이상화는 힘차게 스타트 라인을 박차고 나갔다.

100m 구간을 10초20로 통과, 바로 앞 조에서 경기를 치른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일본·10초26)에 0.06초 앞섰다.

이상화는 나머지 400m 구간을 27초13의 좋은 기록으로 마무리, 최종 37초33의 기록으로 골인했다.

36초94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한 고다이라에 0.39초 뒤진 2위. 아쉬운 은메달이지만, 오히려 이상화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피어올랐다.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 이상화는 후회 없이 달렸다.

이상화의 첫 올림픽은 2006년 토리노 대회였다.

휘경여고 2년생이던 당찬 여고생은 당시 토리노 대회에서 한국의 역대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최고 성적인 5위를 거두며 올림픽 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4년 뒤 밴쿠버 대회에서는 ‘깜짝 대관식’을 치렀다.

당시 최강자였던 예니 볼프(독일)를 위협할 다크호스로 꼽힌 이상화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폭발적인 질주로 금메달을 따냈다.

이상화의 질주는 계속됐다.

‘깜짝 금메달’을 딴 뒤에도 흐트러짐이 없었다.

2014년 소치 대회에서는 적수가 없었다.

두 번째 ‘대관식’은 완벽했다.

올림픽에서 타이틀 방어는 쉽지 않지만, 이상화는 당시 소치 대회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로 여자 500m 종목 역사상 세 번째 2연패를 달성했다.

아울러 이상화는 남녀를 통틀어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건 선수가 됐다.

모든 것을 얻은 이상화지만, 안방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 출전을 위해 은퇴를 2018년 이후로 미뤘다.

그리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경쟁자는 나 자신"이라며 끊임없이 자신을 다잡았다.

예상치 못한 시련도 찾아왔다.

고질적인 무릎 부상에 2016년 종아리 부상까지 겹치면서 시련의 계절을 보냈다.

‘여제’가 주춤한 사이 고다이라가 치고 나왔다.

몇 년 전만 해도 그저 그런 선수였던 고다이라는 소치올림픽 뒤 네덜란드로 2년간 자비 유학을 다녀온 뒤 기량이 급성장했다.

이번 평창 대회에서 이상화는 도전자 입장이었다.

월드컵 여자 500m에서 15연승을 질주한 고다이라는 절정의 기량을 뽐냈다.

물론, 이상화도 평창 대회에 맞춰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올 시즌 월드컵에서 은 5, 동메달 1개를 따냈다.

최근 2년간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한 상대이지만, 이상화는 여유가 있었다.

사실 그에게 메달 색깔은 중요하지 않았다.

이달 초 강릉에 도착한 후에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인 만큼 제게 포커스가 맞춰지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어떤 이에겐 이날 이상화의 은메달이 아쉬울 수 있다.

하지만 이상화는 만족했다.

4번의 올림픽 도전했고, 마지막 무대에서는 금메달만큼 값진 은메달을 따냈다.

이상화는 이미 성공한 올림피언. 철저한 자기 관리, 불굴의 의지, 혹독한 훈련으로 4번의 올림픽 무대를 달린 이상화는 계속 도전했고, 뚜렷한 성과물도 냈다.

이상화는 이날 레이스를 마친 뒤 관중석에서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자,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금메달을 확정한 고다이라는 그런 이상화에게 다가와 포옹을 했다.

경쟁자이자, 전 올림픽 챔피언에 대한 존경의 의미가 담긴 포옹이었다.

지난 12년간 올림픽에 도전했던 이상화의 젊음은 그래서 더 아름답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