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스키점프 대표팀이 19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키점프 단체전에서 영화 ‘국가대표’의 감동을 재현할 준비를 하고 있다.

애초 ‘안방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던 최흥철(37)이 18일 극적으로 출전권을 따내며 단체전 출전길이 열렸기 때문이다.

스키점프 단체전은 올림픽 출전 선수가 4명 이상이어야 한다.

한국은 영화 실제 모델 중 최서우(36)와 김현기(35)가 출전권을 따냈지만 최흥철이 출전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단체전이 무산되는 듯했다.

그러나 대한스키협회는 국제스키연맹(FIS)을 통해 ‘평창 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이 단체전에 출전하는 게 흥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논리로 구제를 요청했고 FIS는 1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승인을 받아 이를 허가했다.

이에 한국 대표팀은 최서우와 김현기, 최흥철 등 ‘원조 국가대표’에 노르딕 복합 대표 박제언(25)을 더해 4명을 맞췄다.

이로써 한국 스키점프 산증인인 최서우, 김현기 최흥철은 1998년 나가노 대회를 시작으로 6연속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

단체전은 2010년 밴쿠버 대회를 제외하고 이번이 5번째이다.

이동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