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올림픽 3연패를 노리던 '빙속 여제' 이상화를 꺾고 대기만성의 마침표를 찍었다.

고다이라 나오는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36초94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다.

500m 올림픽 3연패를 노리던 이상화는 고다이라 나오에 0.39초 뒤진 37초33을 기록했다.

고다이라 나오는 2016~2017시즌부터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부문에서 단 한차례도 정상을 내주지 않으며 압도적인 지위를 확보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에서 2016시즌 이후 15번 우승하고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도 제패했다.

고다이라 나오는 이 기간 출전한 국내외 대회에서 무려 24연승을 달리고 있다.

절대강자 고다이라 나오를 잡기 위해 이상화도 무서운 기세로 추격했다.

특히 1000m 세계기록 보유자인 고다이라 나오는 500m에 앞서 열린 1000m 결선에서 네덜란드의 요린 테르모르스에 패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직전까지 레이스 중 넘어진 한 차례를 제외하고 고다이라 나오는 이번 시즌 월드컵 1000m에서 모두 금메달을 땄다.

공고하던 고다이라 나오의 아성에 균열이 생겼던 만큼 이상화와 고다이라 나오가 맞붙는 500m 결선은 전 국민적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1000m 은메달 후 절치부심한 고다이라 나오는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일본 여자 빙속 첫 금메달이자,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세 번째 여자 선수가 됐다.

아울러 일본 동계올림픽 최고령 금메달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고다이라 나오는 금메달을 딴 후 기자회견에서 "네덜란드 유학 경험으로 내 삶이 바뀌었다"며 "네덜란드 도착 직후 아버지가 이메일로 '삶은 신이 주신 선물이니 후회없이 최선을 다해 살라'고 했다.이것이 삶을 지탱해준 격언이다"고 털어놨다.

500m 레이스를 마치고 이상화와 고다이라 나오는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이상화는 '진정한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의 금메달 획득을 진심으로 축하했고, 고다이라 나오는 '존경한다'는 이상화와 함께 기쁨을 만끽했다.

한편 이상화와 함께 출전한 김현영(성남시청)은 유디트 단하우어(독일)와 레이스를 벌여 38초25로 12위에 올랐다.

유망주 김민선(의정부시청)은 헤더 베르흐스(미국)와 9조에서 출발해 38초534로 16위로 경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