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시즌2’의 배우 박병은의 반전 매력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박병은이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 프로파일러 우성하 경감 역을 맡아 시즌1에 이어 또 한 번 냉철하고 지적인 면모를 발산한다.

공개된 사진 속 폴리스 라인 안에 서있는 우성하(박병은 분)에게선 프로파일러의 남다른 촉과 감각이 느껴지고 있다. 주변을 살피는 예리한 시선에서는 새로운 사건의 증거가 발견된 것은 아닌지 짐작케 한다.

시즌1에서 그는 감탄을 부르는 프로파일링과 이지적인 모습으로 추리퀸 유설옥(최강희 분)의 동경의 대상이었음은 물론 무수한 팬을 보유한 인물로 활약했다. 우경감이 과연 이번 시즌에선 어떤 사건 현장을 만나고 어떻게 자신만의 추리 실력을 보여줄지 많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앙증맞은 귀마개를 착용한 모습이 포착돼 흐뭇한 미소를 유발하고 있다. 큐사인이 떨어지면 누구보다 냉철한 프로파일러로 변신하는 그이지만 촬영 중간에는 맡은 캐릭터와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터.

이렇듯 촬영장 안팎을 오가는 우경감의 반전 매력에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유의 무표정 속에 담긴 속내와 아군인지 적군인지 도무지 알 수 없는 그의 정체가 드라마의 흥미로운 스토리를 꽉 채울 예정이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 분)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 분)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우경감이 하완승, 유설옥과의 미묘한 관계 속에서 새롭게 만들어나갈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드라마 ‘흑기사’ 후속으로 만난느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는 28일 밤 10시에 대망의 첫 방송으로 찾아온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