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전이 열린 가운데 경기를 마친 노선영(오른쪽)이 홀로 물을 마시고 있다.

이날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의 구성으로 경기를 펼친 한국팀은 3분03초76의 기록으로 8개 팀 중 7위에 그쳤다.

노선영은 앞선 두 명의 선수를 따라가지 못 하고 뒤에 처져 한국 기록 부진의 빌미를 제공한 뒤 눈물을 흘렸다.

팀추월 경기는 세명의 선수 가운데 마지막 선수의 기록으로 순위를 결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