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연출가 이윤택의 성폭력 사건으로 그를 기념하는 동판이 부산에서 철거됐다.

부산 동구는 19일 오전 초량동 초량초등학교 옆 초량 이바구길에 있었던 이윤택씨의 동판을 철거했다.

동판은 2013년부터 이씨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설치됐다.

동구 관계자는 "설 전후로 동판을 철거해 달라는 민원이 많이 들어왔다"며 "이 연출가가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에 나서면서 동판 철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판에는 이씨의 사진과 함께 ‘시나리오, TV, 드라마, 신문 칼럼을 쓰고 무용 이벤트 연출도 겸하는 전방위 연출가’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하지만 이씨의 성폭력 논란이 일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동판을 철거해야 한다는 비판 여론이 일었고, 결국 이날 철거됐다.

이씨는 이날 오전 서울 명륜동 30스튜디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해를 본 당사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면서 "정말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 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포함해 그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면서 "가능한 직접 (피해자들을) 만나서 사과하겠고 공소시효가 지났다면 다른 어떤 방법을 통해서라도 (책임지겠다)"라고 설명했다.

전상후 기자 sanghu@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