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강릉 정세영 기자] "나를 깨우던 7개의 알람 다 껐어요." 자신의 4번째 올림픽 무대를 마친 ‘빙속 여제’ 이상화(29·스포츠토토)는 홀가분한 듯 시종일관 밝은 표정을 지었다.

지난 18일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건 이상화는 19일 국내 취재진을 대상으로 열린 코리아 하우스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상화는 전날 500m 경기가 끝난 뒤 아쉬움과 후련함이 뒤섞인 눈물을 흘렸다.

하루가 지났지만 감정은 그대로였다.

이상화는 "올림픽을 앞두고 대회가 끝나면 어떨까 하는 생각 많이 했다.그때마다 울컥했다.아직도 어제 경기 상황을 다시 되돌려보면 울컥한다.지금도 눈물을 올릴 것 같다"고 말했다.

사실 이상화가 평창을 준비하는 시간은 쉽지 않았다.

무릎과 종아리, 장딴지 등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다.

부상으로 주춤하는 사이,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여자 단거리 무대를 제패했다.

그는 밴쿠버와 소치 대회에서 2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안방에서 열리는 평창대회에서는 도전자 입장이었다.

무엇보다 안방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홀로 짊어져야 했다.

이상화는 이날 "7개의 알람’을 모두 껐다"고 했다.

이상화는 이번 평창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아침부터 저녁, 다시 일어날 때 훈련할 때 모두 미리 짜놓은 일정대로 움직였다.

7개의 알람은 이상화의 훈련 시간을 체크해주던 ‘알리미’였다.

이상화는 "7개의 알람은 일어나는 시간, 낮잠 자는 시간, 다시 운동하는 시간 등을 맞춰 놓은 것이다.이제 일어나고 싶은 시간 일어나고, 먹고 싶은 것도 먹겠다.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싶다.지금은 다 내려놓고 쉬고 싶다"라며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힘든 시간은 자부심으로 이겨냈다.난 아직 두 개의 금메달이 있고, 세계신기록도 세웠다.그런 자부심 하나로 버텼다.3번의 올림픽 경험으로 4번을 이겨냈다"고 강조했다.

이상화는 이날 4년 뒤 베이징올림픽 출전에 대한 말을 아끼면서도 현역 연장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그는 "능력이 있으면 다음 올림픽까진 아니더라도 1~2년 더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올림픽은 아직 생각을 안 해봤다.나는 다가오는 것만 생각하지, 미래를 생각하지 않는다.그건(올림픽) 나중에 결정지을 문제다.아직 확답은 못 드리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상화는 자신에 대한 점수로 몇 점을 주고 싶냐는 질문에 주저 없이 "100점"이라고 대답했다.

이상화는 "사실 포기하고 싶었던 적도 있다.하지만 재활을 한 뒤 좋아지는 내 모습을 보면서 ‘나는 아직 건재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내 목표는 월드컵이 아닌 올림픽이었다.이 목표대로 올라가는 것 내 모습에 100점을 주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