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고등어와 명태 등 소비량이 많은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관리가 강화된다.

정부는 이들 수산물에 대해서는 생산단계부터 안전성 관리를 실시한다.

19일 해양수산부는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수산물 유통을 방지하기 위한 '2018년도 생산단계 수산물 안전성 조사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생산단계 수산물 1만3000건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다소비 수산물 4430건, 패류 안전관리 1800건, 수출지원 3500건 등이다.

해수부는 지난 1997년부터 매년 수산물 안전성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추진 계획은 지난 6일 농수산물품질관리심의회에서 최종 확정됐다.

올해는 지난해 조사물량 1만2500건에서 약 4% 늘어났으며, 지난 2016년 1만1900건에서 꾸준히 조사물량이 증가하고 있다.

또 안전성 검사 장비 지원도 기존 4개 지방자치단체에서 6개 지자체를 더 늘려 총 10곳에 지원하는 등 검사 체계를 확대 구축할 방침이다.

기존 검사장비 지원 지자체는 부산과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였고, 여기에 올해는 인천과 경기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제주도가 포함됐다.

특히 해수부는 소비량이 많은 수산물인 고등어와 명태, 갈치, 넙치, 오징어 등 대중성 품종과 최근 5년 동안 부적합 발생 이력이 있는 품종 등 중점관리 대상 수산물을 중심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해 수산물 방사능 검사 대상과 품종 및 수량도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2016년 30개 품종 1200건이었던 방사능 조사 대상은 지난해 35개 품종 1320건이었고 올해는 40개 품종 1420건으로 확대됐다.

아울러 여름철 식중독 등 감염성 질환 발생에 대비해 수산물과 바닷물의 콜레라균 존재 여부를 추가적으로 검사해 수산물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 우려도 줄이기로 했다.

한편 참치류·상어류 등 먹이사슬의 상단에 위치해 중금속 축적 우려가 있는 어종에 대해서는 중금속 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또 패류 안전관리를 위해 상시 감시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과장은 "국민들이 수산물을 안심하고 드실 수 있도록 안전성 조사를 철저히 하고, 앞으로도 안전한 수산물 생산·공급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마트에서 직원이 생선 매대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