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과 정책연대 가능할 것”더불어민주당 안규백(사진) 최고위원은 19일 ‘6·13 지방선거’ 후 인적 차원의 정계개편을 예상하면서 민주평화당(민평당)과는 정책연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평당과 합당 또는 선거연대를 하지는 않을 것이란 얘기다.

안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6월 지방선거 후) 정계개편의 대하드라마가 펼쳐질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역대 지방선거 패턴을 보면 지방선거가 끝나고 나면 다음 총선이 준비돼 있다"며 "민심의 풍향계에 변곡점이 있는 지점이 있는데 그 지점이 지방선거이기 때문에 지방선거에서 합리적인 생각을 갖고 계신 분들이 당을 바꾸고 옮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호남에서 민주당과 지지기반이 겹치는 민평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선거 공학적 연대는 주민들에 대한 눈속임이고, 연대라는 것은 시너지 효과가 나기 쉽지 않다"면서 "이번 선거는 정책연대가 쉽지 않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