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공장 폐쇄로 정치권 분주 / 한국당 등 정치쟁점화하며 맹공 / 與, 21일 정부와 회의… 대책 분주설 연휴 직전에 불거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정치권이 부산하게 움직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당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GM 사태를 고리로 문재인정부를 비판하며 정치 쟁점화에 나섰다.

야권은 이 문제를 6·13 지방선거에서 십분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 한국GM 대책 TF 위원장에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을 임명했다.

홍 위원장의 지역구인 인천 부평에도 GM공장 철수 문제가 당면 현안으로 떠오른 상황이다.

홍 위원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글로벌 GM의 오직 돈만 버는 전략에 의해서 한국GM이 희생될 수밖에 없는 구조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당 TF와 함께 한국GM 협력업체 긴급간담회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우 원내대표는 "GM의 이번 결정을 수용 못 한다"며 "고용과 산업을 생각하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자구 노력을 보이는 것이야말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당은 20일 GM본사 관계자와 면담하고 21일에는 정부와 TF 회의를 여는 등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야권은 군산공장 폐쇄를 현 정부의 무능으로 돌리며 공격했다.

일자리를 제1호 정책으로 삼았던 문재인정부에 치명타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에서다.

GM의 국내 공장 추가 폐쇄로 이어질 경우 지방선거에 임하는 여권에 상당한 악재가 될 수 있다는 계산도 깔렸다.

여당에 유리한 선거 판세를 흔들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GM 자체가 철수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코리아 엑소더스(한국 대탈출)’가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말도 있다"며 "문재인정부에 위기관리 능력은 찾아보려야 찾아볼 수가 없다"고 쓴소리를 했다.

바른미래당은 창당 후 첫 공식 최고위원회의를 전북에서 열었다.

GM 사태로 어수선한 지역 민심을 끌어안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는 GM 본사의 탐욕과 금융감독의 방관, 정권의 무능이 빚어낸 일자리 대참사"라고 목청을 높였다.

바른미래당은 당내에 한국GM 대책단을 구성하고 특별고용재난지역 지정 등을 촉구하기로 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