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학생 합심 “술 문화 바꾸자”/교내서 인성 교육·간담회 진행경북 경산에 있는 대구대가 학생회와 논의 끝에 ‘술 없는 예비대학’을 열기로 했다.

대구대 총학생회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건전한 청년문화 정착을 위해 20∼22일 경산캠퍼스와 경산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되는 ‘2018 DU(대구대) 새내기 인성캠프’를 ‘무알코올 행사’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대구대는 이에 따라 기존에 외부에서 진행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예비대학을 교내에서 실시한다.

총학생회가 ‘술 없는 예비대학’을 끌어내면서 프로그램도 대학생활에 대한 알찬 정보와 인성교육 프로그램들로 채웠다.

10개 단과대학 2개 학부 신입생 4400여명과 재학생 400여명이 참가하는 이번 행사는 학생들을 2개 그룹으로 나눠 1박 2일간 2회에 걸쳐 진행한다.

신입생들은 교내 기숙사에서 1박을 하며 대부분 프로그램을 교내에서 소화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캠퍼스 곳곳을 미션수행 형식으로 알아보는 캠퍼스 투어 프로그램, 사제지간 정을 쌓는 사제동행 간담회 등이 있다.

안동=전주식 기자 jsch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