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파문을 일으킨 연극 연출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이재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