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막식 등 참석… 민항기 이용 가능성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사진) 백악관 선임고문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25일)을 앞두고 23일 오후 방한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외교 소식통은 19일 "트럼프 선임고문이 23일 저녁 입국하는 것으로 현재 한·미 간에 최종 조율 중"이라며 "입국한 뒤에는 주로 올림픽 개최지인 강원 평창 지역 등에서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한·미의 최종 조율을 거쳐 금명간 백악관의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선임고문은 미국 정부 전용기보다는 일반 여객기를 타고 방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방남(訪南)한 김여정 조선노동당 정치국 후보위원(당 제1부부장)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를 전한 것처럼 트럼프 선임고문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선임고문 방한은 문재인 대통령의 평창동계올림픽 외교전의 화룡점정(畵龍點睛)이 될 전망이다.

트럼프 선임고문 방한 일정에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