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20일 바른미래당 창당 전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남경필 경기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의 주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거론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통합 전, 합당 전 안철수, 남경필 두 분이 두 차례 만났다"면서 "이 자리에서 남 지사가 안 전 대표에게 ‘주적이 누구인가’라고 물으니 (안 전 대표가) ‘문모(문 대통령), 민주당이다.홍모(홍준표 대표) 한국당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박 의원은 또 "남 지사가 받은 인상은 (안 전 대표가) 출마할 것으로 봤다는 것"이라며 "이렇게 이 분들은 처음부터 국민을, 국민의당 의원을, 국민의당 당원을 속이고 출발했다"고 비판했다.

이는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서울시장(안철수)과 경기지사(남경필) 후보를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이 각각 내고 이들 지역에 다른 후보를 내지 않는 방식의 연대가 추진될 것이라는 ‘보수 연대론’의 연장선이다.

박 의원은 "만약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우리 민주평화당은 지방선거에서 언론과 국민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질 확률이 높아진다"며 "의원이나 지도부에서 지방선거 대책을 철저히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