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부터 평안북도 영변 핵 단지에 건설 중인 북한의 실험용 경수로(경수형 원자로·ELWR)의 가동이 임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최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 분석 결과, "가동이 임박햇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영변 경수로 전력망이 지난해 연결됐으며 내부 장비 설치, 냉각수 공급을 위한 준비작업을 모두 마무리한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 11일 촬영한 위성사진에선 실험용 경수로가 외관적으로 완성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중반 위성사진에 비해 공사장의 움직임은 상대적으로 잠잠해졌다.

또 공사장은 전반적으로 깔끔해졌고, 눈이 내렸던 길도 깨끗이 치워져 있는 등 도로도 잘 유지돼 있다.

위성사진 판독을 통해 최근 구룡강을 가로지르는 댐 건설이 확인됐다.

댐은 지난해 12월 말부터 올해 1월 사이, 두 번째 수조 바로 아래에 건설됐다.

38노스는 "건설된 댐은 경수로 가동을 앞두고 냉각탑의 안정적인 냉각수 공급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11일 위성사진을 통해 5MW 원자로에서 배출되는 증기로 인근 강의 얼음이 녹은 모습도 드러났다.

이에 대해 38노스는 "최소한 최근 원자로가 부분적으로 가동됐음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