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너럴모터스(GM) 측은 한국철수설에 대해 "수십만 일자리의 수호자가 되고 싶다"라는 말로 부인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자동차 시장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신차 두 종류를 부평, 창원 공장에 투자(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 International) 사장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찾아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을 비공개 면담했다.

이어 오전 11시30분부터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로 자리를 옮겨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과 회동했다.

이 회의에는 민주당 홍영표, 유동수, 박찬대, 박남춘, 김경수, 안호영, 강훈식 과 한국당 윤재옥, 임이자, 바른미래당 지상욱, 박주현, 민주평화당 정동영 등 각당소속 12명 의원도 함께 했다.

앵글 부사장은 "모든 정당 관계자들이 참석해줘서 감사하며, 한국에 남아서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인사말했다.

이어 "1년~1년반 정도 군산공장 생산라인 수익이 나지 않는 것은 사실이고 변화가 필요하고 해결방법을 찾아야하는 상황"이라며 "변화와 해결의 방안은 신차 투자 계획 등"이라며 2종의 신차 투입 가능성을 언급했다.

앵글 부사장은 "한국GM의 생산량이 연간 50만대를 밑도는데, 앞으로 50만대 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축소, 철수설을 거듭 잠재웠다.

폐쇄를 결정한 군산공장의 향후 처리 문제와 관련해선 "인수 의향자 있다면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하겠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