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진이 독특한 시계로 재난관리남으로 등극해 화제를 모았다.
19일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선 재난관리남 현진(이현진)이 현경(엄현경)에게 재난이 생기면 언제든 자신에게 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현경은 붕어빵을 현진에게 건넸다. 배가 고팠던 현진은 허겁지겁 붕어빵을 먹었고, 이 모습을 본 현경은 "되게 배 고프셨구나"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어 현경은 현진의 책상 위에 있던 시계에 관심을 보였다.
현진은 호기심이 많은 현경에게 "그거 그냥 시계가 아니라 시계 겸용 재난키트"라고 말하며 시계 안에 기초구호용품이 담긴 것을 보여줬다. 이에 현경은 "재난 생기면 이쌤한테 달려가야겠다"고 말했고, 남몰래 현경을 짝사랑하는 현진은 "와요, 언제든"이라고 말하며 여심을 설레게 했다.
일편단심 순애보의 현진이 현경과 로맨스를 이루게 될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고정호기자 jhko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