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장충 권기범 기자] ‘듀크의 날’GS칼텍스는 20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홈경기를 세트스코어 3-2(25-27 25-18 18-25 25-21 16-14)로 승리했다.

1세트를 내주고 치고받는 접전, 풀세트 듀스까지 간 승부 속에 거둬들인 승점 2다.

단 아쉬움도 있었다.

11승15패 승점 31이 된 5위 GS칼텍스의 봄배구는 탈락이 확정됐다.

남은 4경기 승점 3을 얻는 전승을 거둬도 이날 승점 1을 더한 3위 현대건설(14승12패 승점 44)을 따라잡을 수 없다.

현대건설은 3점을 더했다면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을 테지만 그 때를 약간 미루게 됐다.

극적인 승리다.

1세트 8개의 범실을 저지르며 내줄 때만 해도 완패가 예상됐다.

듀스까지 갔지만 범실 불안감이 팀에 번졌다.

하지만 2세트부터 살아나면서 접전양상으로 끌고갔고 4∼5세트를 내리 따내 끝내 승리를 쟁취했다.

히어로는 외국인 단연 아포짓스파이커(라이트) 파토우 듀크였다.

이날 듀크는 5세트 동안 11개의 백어택과 1개의 블로킹, 1개의 서브에이스를 엮어 무려 40득점(성공률 46.34%)을 올렸다.

압도적인 공격력이었다.

무릎 인대 부상에서 돌아온 이소영의 경우, 아직 몸상태를 조절해야하고 후위공격은 자제한다.

강소휘의 컨디션도 좋았지만 주공격수를 적극 활용하며 효과를 본다면 더 짜릿하다.

세터 한수진과 이나연은 고비 때마다 듀크에게 공을 올리며 모든 것을 맡겼다.

이른바 ‘몰빵배구’일 수 있지만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경기였고 차상현 감독도 인정했다.

1세트 11득점(점유율 52.17%)→2세트 10득점(점유율 44.12%)으로 초반 기세싸움에서 듀크는 끊임없이 뛰어올랐다.

3세트는 초반부터 밀려 점유율을 32.35%로 낮췄지만 4세트 다시 9득점(점유율 58%)을 기록하는 등 듀크가 모든 것을 해결했다.

듀스까지 간 5세트 15-14에서도 듀크가 나현정의 디그, 김유리의 세트로 이어진 공을 오픈으로 성공시켜 승리를 확정했다.

차상현 감독은 "듀크가 꾸준히 흔들리지 않고 활약해줬다"고 칭찬했다.

다만 PO 탈락에 대해서는 인지하지 못했다.

차 감독은 "아직 안끝난 것 아니냐"고 반문했지만 사실을 전해듣곤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그리곤 "남은 경기도 똑같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