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심석희와 최민정, 김아랑이 가뿐하게 준준결승 티켓을 따냈다.

심석희, 최민정, 김아랑은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에서 모두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1조에 속한 심석희가 대표팀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레이스를 펼쳤다.

심석희는 500m와 1500m 종목에서 넘어지며 예선 탈락의 아픔을 겪었다.

이날 심석희는 레이스 초반부터 스피드를 끌어올려 선두에 올랐다.

심석희는 레이스가 끝날 때까지 선두를 내주지 않고 1분34초940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은 2조에서 1위로 예선을 끝냈다.

기록은 1분31초190이다.

최민정은 레이스 중반 다른 선수들과 치열한 경쟁을 이겨내며 선두권을 유지했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밟았다.

7조에 속한 김아랑은 레이스 초반 2위를 지키다가 4바퀴를 남겨놓고 스피드를 끌어올려 선두를 차지했다.

김아랑은 선두를 유지하며 1분30분459 기록으로 결승선을 끊었다.

여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을 통과한 선수들은 오는 22일 준준결승-준결승을 거쳐 결승전에 오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