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김태리가 ‘리틀 포레스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김태리는 20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리틀 포레스트’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선택함에 있어 주저함이 없었던 이야기"라고 언급했다.

김태리는 데뷔작인 영화 ‘아가씨’에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여 관객들에게 큰 임팩트를 안기며 ‘충무로의 신데렐라’로 떠올랐다.

그런 가운데 선택한 것이 잔잔한 힐링을 안기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인 것. 이에 대해 김태리는 "별다른 생각은 없었다.사실 시나리오가 그렇게 많이 들어왔던 것도 아니다.그러나 그런 시나리오들 중에서 ‘리틀 포레스트’는 가장 함께 하고 싶었던 시나리오다.선택함에 있어 주저함이 없었던 이야기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왜 그 작품을 선택해서 1년이란 시간을 한 작품에 보내냐, 아깝지 않냐’고 묻는 분들도 있었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4계절이라는 시간을 영화로 찍는다는 것도 흔하지 않은 일이다.이런 영화에 참여할 수 있는 것만도 즐거운 일이라고 생각한다.촬영을 하면서 제 자신 역시 힐링이 된 부분도 있다"고 솔직하게 전했다.

또 ‘아가씨’ 이후 1년 동안 변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 "아직 잘 모르겠다.그냥 항상 변하고 있는 것 같다"며 "순간순간 힘들었던 지점들이 있지만 지나고 나면 즐거웠던 추억이고 그런 부분들이 저를 성장시키는 것 같다.그런 지점이 우리 영화와 많이 닮아있다고 촬영하면서 개인적으로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리틀 포레스트’는 시험, 연애, 취업,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은숙(진기주)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8일 개봉.kwh0731@sportsworldi.com사진=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