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윤종·서영우組, 2인승 6위 그쳐 / 홈 적응력 높이려 조기 출발 포기… 마지막 주자로 나서 부진 못 면해 / 잘못된 손익계산서로 전략 짠 셈 / 韓, 24∼25일 4인승서 만회 별러한국 봅슬레이 대표팀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큰 그림을 그렸다.

홈 이점이 큰 썰매 종목의 특성을 최대한 활용해 남자 2인승 금메달, 4인승 동메달을 노렸다.

이에 원윤종(33·강원도청)과 서영우(27·경기BS연맹)는 올림픽 전초전인 올 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을 4차 대회부터 불참하고 조기 귀국해 평창 트랙을 질주했다.

심지어 2인승 올림픽 자력 출전도 가능했던 김동현(31·강원도청)-전정린(29·강원도청)은 4인승 메달 가능성을 높이겠다며 2인승 출전권을 포기하고 4인승에 합류하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큰 그림이 시작부터 어긋났다.

지난 19일 남자 2인승에서 원윤종-서영우가 1∼4차 시기 합계 3분17초40으로 최종 6위에 그쳤다.

주요 패착으로 18일 1차 시기에서 출발 순번을 마지막인 30번째로 받은 것이 꼽혔다.

봅슬레이는 뒤로 갈수록 트랙 노면이 앞 썰매 날에 파여 매끄러운 주행이 어렵다.

원윤종-서영우는 1차에서 49초50, 전체 11위로 1∼4차 중 가장 부진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상 예견된 결과였다.

봅슬레이 출발 순서를 정하는 컴퓨터 추첨은 전체 무작위가 아니다.

올 시즌 월드컵 랭킹 상위 10개팀은 순번을 직접 정할 수 있다.

보통 6번째가 가장 좋아 이들은 6번부터 순서대로 출발한다.

컴퓨터 추첨은 랭킹이 가장 낮은 7팀 중 5팀을 뽑아 1∼5번째 출발 순번을 정할 때 사용된다.

나머지 두 팀은 맨 마지막 순번을 받는다.

월드컵 출전 포기로 가장 랭킹이 낮았던 원윤종-서영우(46위)는 5팀 추첨에 뽑히지 못해 마지막 순번이 됐다.

홈 트랙 적응도 향상을 위해 순번을 포기한 셈이다.

그러나 순번은 홈 트랙 이점보다 중요했다.

이세중 SBS 봅슬레이 해설위원은 20일 "썰매 경기장은 IBSF에서 정한 규격이 있어 트랙이 달라도 주행 원리가 다들 비슷하다.더구나 지난해 2월 평창 트랙에서 테스트이벤트를 했기 때문에 경기감각이 발달한 상위권 팀들은 3∼4번만 타도 금방 적응한다"고 말했다.

스위스인 봅슬레이 심판위원장도 "마지막 주자로 나서서 상위권에 오르는 경우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대표팀이 애초에 잘못된 손익계산서를 토대로 전략을 짰다는 뜻이다.

한국 봅슬레이 대표팀은 오는 24∼25일 열리는 남자 4인승에서 다시 한 번 메달을 노린다.

그러나 4인승 대표팀의 랭킹(49위)은 2인승과 마찬가지로 최하위라서 좋은 순번은 받기 힘들다.

서영우는 19일 경기가 끝난 뒤 "아쉬움은 잊고, 4인승에 전념해 후회 없는 경기를 치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