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삼양식품의 경영 비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본사와 계열사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이동수 부장검사)는 20일 오전부터 서울 성북구에 있는 삼양식품 본사와 이 회사의 계열사 및 거래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사무실에서 주요 거래 내역이 담긴 각종 업무 기록과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저장 자료 등을 확보했다.
삼양식품은 라면용 박스와 라면 스프 등을 오너 일가가 운영하는 다른 회사로부터 비싸게 공급받는다는 의혹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오너 일가가 지위를 이용해 업무상 부당 행위를 저질러 사익을 추구했을 개연성 등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업무상 횡령 혐의 등에 관한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일감몰아주기와 관련해 압수수색이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며 "향후 검찰조사에 따라 회사의 입장을 해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