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통일부는 23일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 관련 우리 사회 내 논란에 대해 "천안함 폭침은 북한이 일으켰지만 관련자를 특정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폭침은 분명히 북한이 일으켰으며 김 부위원장이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백 대변인은 "2010년 5월20일 민군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침몰은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혔을 때에도 북한 내 어떤 인물·기관이 공격을 주도했다는 점을 특정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천안함 폭침 사건을 정찰총국이 했을 가능성이 낮다고 보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런 책임 소지에 대해서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는 것은 한계가 있고 제한이 된다"며 "북한 고위급 대표단, 특히 김 부위원장의 방문을 수용하기로 한 정부 결정에 대해 국민들이 염려하고 계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철 방남을 정부가 수용한 이유에 대해서는 "북한이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목적을 폐막 행사 참가라고 밝혔다는 점과 이번 북한 대표단의 방문을 통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관한 대화와 협의의 기회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점, 김영철 부위원장이 현재 북한에서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통일전선부장으로서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책임 있는 인물이라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정부는 상대가 누구이며 과거 행적이 어떤가에 집중하기보다, 어려운 한반도 정세 하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실질적인 대화가 가능한 상대인지 여부에 집중하고자 한다"며 "이러한 차원에서 이번에 정부는 김영철 부위원장 방남 수용이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렸다.국민 여러분들께서도 대승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차원에서 이해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