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강릉 권영준 기자] ‘피겨 전설’ 김연아(은퇴)가 ‘후배 사랑’을 실천했다.

2018 평창올림픽 홍보대사이자 피겨계 전설인 김연아는 올림픽 피겨스케이트 경기가 열린 2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를 찾아 김하늘(수리고 입학예정)과 최다빈(고려대 입학예정)을 응원했다.

김하늘과 최다빈은 이날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프로그램에 나섰다.

특히 김하늘은 이날 1조에 속해 깔끔한 연기를 선보이며 기술점수(TES) 67.03점, 예술점수(PCS) 54.35점을 합쳐 121.38점을 받았다.

쇼트 프로그램 점수(54.33점) 합계 총점 175.71점을 기록한 김하늘은 자신의 최고기록(173.10점)을 넘어섰다.

올림픽 데뷔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최고의 경기를 펼친 것이다.

후배들의 성장을 직접 눈으로 지켜보고 있는 김연아는 이날도 관중석 한편에 앉아 조용히 지켜봤다.

김연아는 최다빈을 두고 "내가 직접 키운 것은 아니지만, 이렇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자랑스럽다"고 전한 바 있다.

최다빈도 쇼트프로그램에서 전체 3위에 오르는 등 기염을 토하고 있다.

김연아의 행보에 시선이 모이는 이유는 올림픽 현장을 누비면서 관중석에 앉아 조용히 선수단을 응원하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

유명 인사 및 고위 관계자들이 무리해서 선수단 대기 장소까지 나서며 요란스럽게 등장하는 것과 사뭇 다르다.

특히 윤성빈이 금메달을 획득했던 스켈레톤 3∼4차전 당시에는 혹여나 관전하는 관중에게 방해가 될까 3차전만 관전한 뒤 조용히 자리를 떠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연아는 앞서 원윤종-서영우가 출전한 봅슬레이 2인조 3~4차 레이스, 그리고 올림픽 최초로 '아리랑'이 울려 퍼진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의 피겨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 등을 관전했다.

사실 윤성빈, 원윤종, 서영우, 그리고 이날 피겨스케이팅에 출전한 최다빈은 김연아와 함께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 소속으로 한식구이다.

하지만 이들 외 민유라-겜린, 김하늘도 응원하면서 피겨스케이팅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