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방카와 만찬·접견..'트럼프 메시지' 주목 이방카, 3박 4일 일정으로 입국..북미대화 분기점 이방카 방한단, 북측인사 만날까.."물밑접촉 가능성" 이방카는 어떤 트럼프 메시지를 들고 방한할까.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의 미국 정부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과 만찬을 함께한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3박 4일 일정으로 입국하는 이방카 선임고문을 만난 자리에서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에 미국 정부가 대표단을 보내 축하한 데 사의를 표하고 한미 간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만찬에는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주요 참모들도 배석한다.
이방카 고문은 이날 오후 대한항공 편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부분 채식주의자인 이방카 고문을 배려한 만찬 메뉴를 마련할 방침이다. 만찬장 분위기를 돋우기 위한 하우스콘서트도 준비한다.
문 대통령과 이방카 고문의 접견에서는 최근 관심이 집중되는 북미 대화 등과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할지에 관심에 쏠리고 있으며, 일각에선 문 대통령과 이방카 고문의 접견을 두고 북미대화 성사 여부와 관련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청와대는 이방카 고문이 미국 정부를 대표해 오는 만큼 중요 외빈들을 맞이하는 장소인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하는 등 정상급 의전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방카 고문은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동계올림픽 경기를 관람하고 25일에 열리는 폐회식에 참석하는 일정 등을 소화한 뒤 26일에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이방카, 금메달 딴 미국 여자 아이스하키팀 축하 "평창서 보자" 한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은 22일(현지시간)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의 미국 정부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 길에 오르면서 우승을 거머쥔 미국 여자 아이스하키팀에 축하메시지를 보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방카 고문은 출국 직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20년 만에 처음으로 믿어지지 않을 승리를 거둔 미국 여자 아이스하키팀에 축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방카는 이어 "미국 여자 아이스하키팀은 함께 협력하며 결코 포기하거나 굴하지 않고 우리 자신과 서로를 믿을 때 이뤄낼 수 있다는 걸 우리에게 보여줬다"며 "내일 평창에서 보자"고 덧붙였다.
이방카 고문은 전날 성명을 내고 "올림픽 폐막식에 미국 대표단을 이끌게 돼 영광"이라며 "우리는 미국 선수단과 선수들의 성취를 축하하길 고대하고 있다. 그들의 재능과 추진력, 투지는 미국의 탁월함을 상징하며 우리 모두를 고무시킨다"고 밝힌 바 있다.
이방카 고문은 개회식 참석차 방한한 기간 대북 초강경 행보에 주력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달리 순수하게 '올림픽 외교'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방카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