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한화제약은 독일 닥터 타이스(DR. Theiss)의 비강(코) 점막 보호제인 '리노-프로텍트 PRS(의료기기, 창상피복재)'의 국내 도입 및 출시를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리노-프로텍트 PRS는 독일의 DR. Theiss사의 EU 특허 기술로 개발된 제품으로,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처(FDA)에 의료기기 2등급으로 승인됐으며, 한국 역시 의료기기 2등급 창상피복재로 승인됐다.

리노-프로텍트 PRS는 비강에 얇은 보호막을 형성하여 점막의 수분 소실을 예방하는 보습효과와 꽃가루, 집먼지, 애완동물의 털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항원을 차단하여 알레르기 비염을 예방하고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을 완화시켜 주는 효과를 지닌다.

리노-프로텍트는 스테로이드, 항히스타민, 항생제, 보존제 등이 포함돼 있지 않아 약물에 의한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이상반응이나 다른 약물과의 상호작용도 보고된 바가 없는 제품으로, 전세계 28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조규성 한화제약 호흡기 PM 과장은 "본 제품은 알레르기 비염 환자 중 스테로이드 사용에 거부감이 있거나 항히스타민 복용으로 인한 졸림 등 부작용이 발생하는 환자에게 대안으로 사용될 수 있다"며 "집먼지, 진드기 같은 통년성 알레르기부터 꽃가루 같은 계절성 알레르기까지 모두 적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