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성추행 의혹 이어 채국희와 결별설 '소속사 묵묵부답' 오달수·채국희 결별..5년 공개 열애 마침표 채국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배우 오달수(51)와 채국희(49)가 결별한 것으로 복수의 언론들이 타전했기 때문.
23일 OSEN 보도에 따르면, 오달수와 채국희는 최근 연인관계를 정리하고 연예계 선후배 사이로 돌아갔다. 채국희와 오달수가 왜 연인관계를 청산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채국희 오달수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상위건에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아울러 채국희 오달수 결별설이 왜 이 시점에 터졌는지도 의문부호로 남고 있다.
채국희 오달수 두 사람은 2008년 연극 ‘마리화나’에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춘 것을 계기로 연기에 대한 조언을 구하며 절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왔으며, 그러다 2012년 영화 ‘도둑들’(감독 최동훈)에서 다시 한 번 연기 호흡을 맞추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과거 배우 오달수, 채시라 동생 채국희와 열애 열애설이 보도되자 배우 오달수 씨는 부랴부랴 채시라 씨의 동생이자 배우 채국희 씨와의 열애설을 공식 인정했다.
당시 오달수 씨는 소속사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012년 영화 '도둑들' 출연을 계기로 좋은 감정으로 만남을 시작했고 지금까지 조심스럽게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오달수 씨의 여인으로 알려진 채국희 씨는 1970년생으로 뮤지컬 배우로 데뷔해 활동해 왔다.
채국희의 전 애인이었던 오달수는 1990년 극단 연희단거리패에 입단하면서 배우 생활을 시작했으며, 채국희는 1994년 에이콤 뮤지컬배우 2기로 데뷔했다.
한편 오달수 소속사 측은 성추행 의혹 이어 채국희와 결별설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채국희의 전 애인 오달수 씨는 최근 성추문에 휩싸인 이윤택 연극 연출가와 관련한 댓글에 '유명한 조연 영화배우' '오모씨' 등으로 성추행을 한 배우로 지목됐으며 입을 꼭 다물고 있는 까닭에 사실상 이를 인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채국희와 결별설까지 터지면서 ‘성추행 사건’을 덮기 위한 제스쳐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채국희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