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통해 對美 경고 / “황제폭탄 불리는 수소탄도 보유 / 美 치명적 핵타격 준비 다 갖춰”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당 통일전선부장)의 방남(訪南)을 앞둔 23일 "그 어떤 제재도 도발도 위협도 우리의 핵보유국 지위를 절대로 허물 수 없다"며 "우리 공화국이 핵을 포기할 것을 바라는 것은 바닷물이 마르기를 기다리는 것보다 더 어리석은 짓"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논설을 통해 "우리 군대는 이미 그 위력과 신뢰성이 확고히 담보된 핵탄두들과 탄도로켓들을 실전 배치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전략국가로 급부상한 우리 공화국과 평화적으로 공존하겠다는 입장을 취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미국 본토 전역을 사정권 안에 둔 대륙간탄도로켓과 적들이 예측할 수 없는 수역에서 불의에 핵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전략잠수함탄도탄이 있다"며 "황제폭탄으로 불리우는 수소탄도 보유하였으며 그것을 대륙간탄도로켓에 장착할 수 있게 하는 데도 성공했다.임의의 시각, 임의의 공간에서 마음먹은 대로 미국에 가장 치명적인 핵타격을 가할 수 있는 준비를 다 갖추었다"고 위협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