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김여정 남매 겨냥 “사악한 가족 패거리의 일원”“金에게 아첨” 언론에도 화살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동시에 참석했고 비밀리에 접촉하려 했던 김여정 조선노동당 정치국 후보위원(당 제1부부장)을 ‘독재자의 여동생’이라고 지칭하면서 "지구상에서 가장 폭군적이고 억압적인 정권의 중심 기둥"이라고 맹비난했다.

펜스 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 메릴랜드주 옥슨힐에서 열린 미 보수주의연맹(ACU) 연차총회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언론이 김여정 부부장에게 아첨하고 있다며 언론에도 화살을 돌렸다.

미 주류 언론이 펜스 부통령은 평창 외교전에서 김 부부장에게 패배했고, ‘외교 댄스’ 부문 금메달이 김 부부장 몫이라고 평가하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펜스 부통령은 "모든 미국인은 그 사람이 누구이고, 무슨 짓을 했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김정은의 여동생은 2500만 주민을 잔인하게 다루고 굴복시키고 굶주리게 하고 투옥한 사악한 가족 패거리의 일원"이라고 비난했다.

펜스 부통령은 김 부부장이 인권침해 등의 이유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및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 대상에 올라 있는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인권 위반의 중대성, 규모, 성격 등을 볼 때 동시대 세계에서는 유례가 없는 것이라고 유엔 보고서가 밝힌 바 있으며 우리 정부도 북한의 끔찍한 인권 유린과 반인륜적인 범죄를 교사한 그를 제재했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우리가 2주 전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해 미국팀을 응원할 때 많은 주류 언론은 ‘또 다른 고위관리’(김여정)에게 지나치게 집착했다"고 비난해 청중으로부터 열띤 박수를 받았다.

펜스 부통령은 "내가 북한 사람들과 함께 서서 응원했어야 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미국은 살인적인 독재 정권에 찬성하지 않고 맞서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의 시대가 끝났고, 우리는 북한이 미국과 동맹국에 대한 위협을 멈출 때까지, 혹은 핵·탄도미사일을 완전히 폐기할 때까지 강하게 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방한 기간에 김 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청와대에서 비공개로 만나려 했으나 북한 측이 회동 2시간 전에 불참 통보를 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