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 김씨, 방송사 인터뷰서 밝혀 / “다른 신부에 알렸지만 변함없어” / 사진작가 배병우도 성폭력 의혹 / “교수 시절 신체접촉” 증언 나와현직 신부가 수년 전 해외 선교봉사활동 중 여성 신도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나도 당했다’는 미투 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종교계에서 처음으로 성폭행 의혹이 수면위로 드러난 것이다.

천주교는 해당 신부가 의혹을 상당 부분 인정했다며 성무 정지 명령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천주교 수원교구는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한모 신부를 정직 처분했다고 23일 밝혔다.

정직 처분은 일시적으로 직무를 정지시키는 처분이다.

일정 기간 회개의 시간을 가진 뒤 사제직을 환속하는 ‘면직’처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여성 신도 김민경씨는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2011년 아프리카 남수단 선교 봉사활동 당시 한 신부로부터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식당에서 나오려하는데 (한 신부가)문을 잠그고 강간을 시도했다"며 "손목을 잡힌 채 저항하다가 눈에 멍이 들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날 (한 신부의) 후배 신부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달라지는 건 없었다"라며 "(이후에도)하루는 (한 신부가)문을 따서 방으로 들어와 움직이지 못하게 나를 잡고는 ‘내가 내 몸을 어떻게 할 수가 없다.네가 이해를 좀 해달라’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7년여 동안 피해 사실을 숨기고 있다가 최근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에 힘을 얻어 방송에 이 같은 사실을 제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교회 안에서 이런 문제가 상당히 많다.나도 미투 운동이 없었다면 아마 무덤까지 가져갔을 것"이라며 "내 딸이 나중에 커서 이런 일을 안 당했으면 좋겠지만 만약에 당한다면, 나처럼 침묵하지 말고 얘기할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나무 시리즈’로 유명한 사진작가 배병우(68)가 서울예대 교수 시절 학생들을 성폭력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졸업생들은 배 작가가 여학생에게 성적인 발언을 하거나 신체 접촉을 했다고 증언했다.

배 작가는 "너무 죄송하다.사실관계 확인하고 사과드릴 부분이 있다면 제대로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수원=김영석 기자, 송은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