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이방카 靑서 만찬 회동 / 北 비핵화 트럼프 대북전략 재강조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와 남북 대화가 별도로 갈 수는 없다.두 대화는 나란히 함께 진전되어야하고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한한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과 청와대 회담 및 만찬에서 "북핵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의지가 가장 강한 나라는 한국이다.그러나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한·미 양국 정부의 지난 25년간 노력은 성공 못했다"며 대북 대화 필요성을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모처럼 잡은 이 기회를 잘 살려나가야한다.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이 역사적 위업을 달성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이방카 선임고문은 "북한 핵·미사일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양국의 최대한 대북 압박 공동노력이 효과를 거뒀다"며 "한국의 대북제재를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이방카 선임고문은 "이 자리를 통해 양국 간의 우정과 협력, 파트너쉽을 재확인함은 물론이거니와 또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최대한의 압박을 위한 공동의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 비핵화를 이끌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전략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맏딸이자 최측근 실세인 이방카 선임고문은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미국 대표단장 자격으로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 3박4일 간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