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재현(맨 아래 사진)의 성추행을 직접 폭로한 증언이 처음으로 나왔다.

JTBC ‘뉴스룸’은 지난 23일 조재현과 극단에서 함께 일했던 피해자를 상대로 한 전화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피해자는 "혼자 앉아 있으면 갑자기 (조재현이) 나타나 뒤에서 손을 넣는 등 이런 짓을 계속했다"고 전했다.

극단과 문제를 상담했지만 돌아오는 건 상처뿐이었다는 게 피해자의 전언이다.

그는 "(극단 대표가) 여기서 잊었던 일은 다 잊으라고 얘기했다"며 "그러면서 봉투를 내밀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배우 최율은 조재현의 프로필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라며 "생각보다 빨리 올 게 왔군"이라고 적었다.

아울러 해시태크로 성추문 폭로 운동인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와 이를 지지한다는 의미의 ‘위드 유’(with you)를 달아 조재현의 성추행 소문이 사실임을 간접 시사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JTBC '뉴스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