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인 24일 전국 고속도로가 나들이 차량 증가 등으로 일부 구간에서 지·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 방향으로 평균 5시간이 소요된다.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상행선의 경우 40분 빠른 4시간 20분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강릉으로 이동하는 시간은 평균 3시간 20분이다.

반대 방향인 상행선은 1시간 가까이 더 빨리 도착한다.

경부고속도로는 부산방향 천안분기점에서 목천나들목 총 3.8km 구간에서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서울방향에서는 판교분기점에서 달래내고개까지 총 5.3km 구간 흐름이 답답하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서울방향 소하분기점에서 금천나들목까지 3km 구간 역시 차량이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하남나들목에서 하남분기점에 이르는 2.3km 구간도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경우 판교(구리)방향 서하남나들목에서 하남분기점 5.1km에서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이날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총 차량 대수는 모두 454만 대로 전망된다.

정체 현상은 서울방향 경우 오후 4~5시쯤 절정을 이루다 오후 7시~8쯤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