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중부 세부 섬에서 한식당을 운영하고 있던 한국인이 괴한의 쏜 총에 맞아 숨졌다 .24일 필리핀 대사관과 현지 교민들에 따르면 한국인 L(41)씨는 전날 오후 10시쯤(현지시간) 세부 섬의 만다우에 시의 거리에서 승용차를 운전하고 가다가 오토바이를 탄 괴한 2명이 쏜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총기로 인한 범죄가 빈번한 필리핀에서 한국인들이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는 가운데 올들어 한국인이 피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L씨는 세부 섬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경찰은 L씨가 도난당한 소지품이 없는 점으로 미뤄 분쟁이나 원한에 의한 청부 살인의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