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황후'와 '영웅' 등 히트작을 내놓은 '뮤지컬계 대부' 윤호진(70) 에이콤 대표가 자신에 대해 일고 있는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제 행동으로 인해 불쾌함을 느끼신 분이 계신다면 진심으로 사과 드리고 싶다"며 고개 숙이면서 신작 '웬즈데이' 제작 발표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24일 윤 대표는 "최근 공연계 성폭력 사건들이 불거지고 있는 것에 대해 오랜 시간 공연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참담함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저 역시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하며 제 이름이 거론된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했다.

이어 사과와 함께 "피해 신고센터나, 에이콤, 또는 주변 지인을 통해서라도 꼭 연락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제작발표회를 취소한 이유에 대해선 "이러한 상황에서 신작 뮤지컬의 제작 발표를 한다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할머님들과 힘겨운 싸움을 하고 계신 분들께 저의 개인적인 의혹으로 누를 끼쳐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에이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소재로 한 뮤지컬 '웬즈데이' 제작 발표회를 오는 28일로 예정했었다.

'웬즈데이'는 할머니들의 한(恨)과 할머니들을 위해 함께 싸우는 정의로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1995년 '명성황후', 2009년 '영웅'을 잇는 윤호진 대표의 대형 뮤지컬 작품으로 기대를 모았다.

윤 대표는 최근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폭로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기득권에 속해 있는 한 사람으로서 지금 용기 있는 분들이 목소리를 내는 이 운동이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 밑거름이 되기 바란다"며 "저는 이 운동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삼성오신(三省吾身=하루에 3번 자신의 행동과 생각을 반성) 할 것"이라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