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평창 정세영 기자] 기막힌 반전이다.

한국 봅슬레이가 남자 4인승 경기에서 메달 획득을 위한 스타트를 잘 끊었다.

원윤종(33)-전정린(29·이상 강원도청)-서영우(27·경기BS경기연맹)-김동현(31·강원도청)으로 구성된 남자 4인승 대표팀은 24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1차 주행에서 48초65를 기록, 2위에 올랐다.

이날 모두 29개팀이 출전한 1차 시기에서 1위는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가 이끄는 독일 팀으로, 한국보다 0.11초 빠른 48초54를 기록했다.

4초92의 스타트 기록으로 출발한 한국은 이후 9번-10번 커브에서 한 차례 벽에 부딪히는 실수가 나왔으나 최고 시속 143km를 찍은 등 나머지 구간에서 큰 실수 없이 레이스를 마쳤다.

봅슬레이는 이날 1차 시기에 이어 열리는 2차 주행과 25일 펼쳐지는 3, 4차 주행 기록까지 합산해서 매긴다.

앞서 2인승 최종 6위에 머문 한국은 남은 3차례의 주행에서 스켈레톤 윤성빈의 금메달에 이어 썰매 사상 두 번째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연합뉴스